‘자산매입 후 임대’ 경영난 中企 살린다

중진공, 캠코와 2015년부터 총 678억원 지원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자산매입 후 임대’가 경영난을 겪는 중소기업들의 재무상태 개선에 도움이 되고 있다.

28일 중소기업진흥공단에 따르면, 2015년부터 관련 사업을 진행해 올해까지 6개 사에 총 678억원을 지원했다.

공단은 2014년 12월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사장 문창용)와 중소기업 대상 자금지원 및 자산인수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 기관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은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을 임대조건부 매매계약(Sales and Lease Back)으로 인수해 기업의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캠코가 기업 자산을 인수한 뒤 기업과 재임대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해당 기업에 우선매수권을 부여, 사업기반 유지·재무구조 개선·이자비용 감소로 기업신용도가 제고되는 효과가 있다.

또 중진공은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추천하고, 자산인수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건강진단·진로제시·정책자금 융자 등의 추가 지원을 추진한다.

사업 대상은 자가공장이나 사옥을 보유하고, 경영정상화가 가능한 기업으로서 해당 부동산 매각대금으로 금융회사 차입금을 상환 후 재무구조를 개선하고자 하는 중소기업(법인)이다.

올해는 관련법이 개정돼 2016년까지 취급이 불가능했던 산업단지 및 농공단지 입주 공장도 매입대상에 포함됐다.

중진공 김정열 리스크관리처장은 “기업의 재무구조 재조정을 통해 재무상태를 개선하려는 기업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