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한선교에 “당 떠나라” 독설…자신은 백의종군 선언, 왜?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장제원 의원(자유한국당, 부산 사상구)은 28일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용인병)을 향해 “당을 떠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은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다. 한선교 의원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장 의원은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의원이 수석대변인인 자신을 ‘복당파’로 규정하자 즉각 반격에 나섰다.

장제원 의원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28일 페이스북에 “한선교의원께서 원내대표 출마선언을 하면서 ‘수석대변인까지 복당파로 임명하여 복당파와 홍대표간에 손익계산이 끝난 듯하다’는 말씀을 듣고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라고 적었다.

그는 “편을 나누어 그 반사이익으로 원내대표가 되어 보겠다는 얄팍한 출마의 변을 들으니, 이것이 4선의원의 출사표인지 귀를 의심했다”며 “과연 당의 얼굴이 될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장제원은 “제가 부족하면 꾸짖으면 될 일을 마치 수석대변인이 감투인양 후배를 저격하고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챙기려 하는 모습에 ‘이것이 정치인가’하는 생각마저 든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수석대변인이 된 게 복당파와 홍준표 대표간의 손익계산에 의해 정치공학적으로 임명된 거라면 더 훌륭하신 분을 발탁하여 대변인으로 쓰시라”며 “맹세코, 단 한번도 이 당직을 감투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의 수석대변인직이 당의 화합과 통합에 걸림돌이 된다면 미련없이 사퇴하겠다”라며 “지역구에 내려가서 자숙하고 지역관리에 매진하며 당의 화합과 통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장제원은 “이런 식으로 편을 나누는 저렴한 수법으로 원내대표가 되어보겠다는 행태가 얼마나 구태정치인지, 이러한 퇴행적 구태정치가 당의 화합과 통합을 얼마나 저해하고 있는지 자숙하고 돌아보길 바란다”며 “한선교 의원은 저희가 복당하면 자신이 당을 나가겠다는 약속부터 지키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오늘부로 수석대변인 직을 사퇴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런 소식에 “아직 보고받지 못했다”며 “사퇴 안 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