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앞두고 獨출국 폴크스바겐 임원 “건강 나빠 입국 어려워”

법원, 타머 前사장 재판 일단 연기

‘배출가스 조작’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뒤 독일로 출국해 돌아오지 않고 있는 요하네스 타머(62) 전 아우디폴크스바겐코리아(AVK) 사장이 29일 열린 재판에도 출석하지 않았다. 변호인단은 “타머 사장의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입국이 어렵다”며 재판부에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 나상용)는 이날 오전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타머 사장의 공판 준비기일을 열었다. 타머 사장의 불출석으로 지난 7월 19일 첫 공판 이후 연기됐던 재판이 4개월 만에 다시 열린 것이다.

재판부는 이날 변호인단에게 타머 사장의 출석 의사를 물었다. 변호인단은 독일에서 타머 사장을 면담했다면서 “타머 사장도 출석할 수 있다면 출석하고 싶어하지만 어제 최소 5주 정도 걸릴 상황으로 입원하는 등 현재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다”고 답했다.

변호인은 구체적인 병명을 말해달라는 재판부의 요청에 “타머사장의 혈압이 최저 150에서 최고 200을 넘기는 등 매우 높아 한 시간 이상 비행해서는 안된다는 의사 소견을 들었고 암이 의심되는 상황이라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고 했다. 검찰은 타머 사장이 신속하게 입국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변호인단은 타머 사장의 혐의에 대해서는 추후 구체적인 의견을 밝히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타머 사장은 형식상 AVK의 총괄사장이었지만 구체적인 업무 지휘,감독 절차는 모르고 있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재판부는 타머 사장의 준비절차를 연기하기로 했다. 재판 날짜를 못박지는 않았다.

타머 사장의 재판은 지난 7월 19일 첫 공판 이후 ‘개점휴업’ 상태였다. 피고인인 타머 사장이 지난 6월 첫 재판을 앞두고 독일 출장을 떠난 뒤 돌아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타머 사장이 “한국에 오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변호인들도 모두 사임했다. 검찰이 해외 출장을 위해 출국 정지를 풀어준 점을 악용한 것이다. 법원은 타머 사장의 재판을 연기하고 법원행정처를 통해 사법공조를 요청했다.

타머 사장이 끝내 법정 출석을 거부한다면 재판은 무기한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 고도예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