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경영상황 ‘호전’, 미래는…글쎄?

순이익, 자산, 자본 모두 증가
법정최고금리 인하 등은 부정변수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저축은행의 이익과 자산건전성이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저축은행의 3분기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현재 영업 중인 79개 저축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32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697억원)보다 22.3%(601억원) 늘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3859억원에 달했다. 비이자손익이 227억원 줄었지만, 이자이익은 1661억원 늘어난 결과다. 저축은행의 흑자기조가 흔들림 없이 이어진 것이다.


저축은행의 자산과 자본도 늘었다. 3분기 기준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57조 6000억원이었다. 지난해 말(52조 3000억원)보다 10.1%(5조 3000억원)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대출금이 5조 9000억원가량 증가한 탓이 컸다. 반면 현금·예치금 및 보유 유가증권은 각각 6000억원, 2000억원 규모씩 줄었다.

자기자본과 이익잉여금은 지난해 말(5조 7000억원, 5288억원) 대비 각각 8000억원, 1조원 늘어 6조 5000억원, 1조 5000억원을 기록했다.

저축은행의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도 나란히 개선됐다. 9월 말 기준 저축은행 총여신에 대한 연체율은 4.8%로 지난해 말(5.8%)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PF대출(3.2%포인트 하락), 건설업(2.4%포인트 하락), 부동산업·임대업(1.2%포인트 하락) 연체율 하락이 기업대출 연체율을 6.1%에서 5.2%로 끌어내렸고, 가계대출 연체율 역시 5.5%에서 4.5%로 떨어졌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5.6%로 지난해 말(7.1%)보다 1.5%포인트 개선됐고, 요적립액 대비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0.4%로 2.2%포인트 상승했다.

BIS기준 자기자본 증가율(16.0%, 1조원)이 대출증가에 따른 위험가중자산 증가율(12.5%, 5조 4000억원)을 웃돌면서 BIS기준 자기자본비율 역시 지난해 말 13.95%에서 9월 말 14.39%로 0.44%포인트 개선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증가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와 자산건전성 개선 등으로 흑자 시현이 지속되는 등 저축은행의 경영상황이 전반적으로 호전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저축은행의 흑자행진이 앞으로도 계속될지는 미지수다. 내년부터 대손충당금 적립기준이 단계적으로 강화되는 한편, 법정 최고금리도 현행 27.9%에서 24%로 내려가기 때문이다. 대손충당금 적립기준이 강화되면 금리 20% 이상 고위험대출에 대해서는 추가충당금을 적립해야 한다.

금감원은 규제환경 변화에 따른 영향분석 및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저축은행의 리스크관리 강화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