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 참여 경제장관회의 월1회 개최…혁신성장 체감토록 속도감 있게 추진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앞으로 민간이 참여하는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매월 열어 혁신성장 정책을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함으로써 국민들이 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갖고 전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혁신성장 전략회의와 관련해 “혁신성장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선도사업의 추동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을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해 국민들이 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월 1회 개최해 혁신성장 주요대책을 속도감 있게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핵심 선도사업 등이 국민참여와 현장을 기반으로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추진상황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메시지가 아닌 실천이므로, 실천에 옮겨질 수 있도록 각 부처 장관님들의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우리경제의 혁신을 위해 넘어야 할 큰 산인 규제혁신도 가시적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총리께서 말씀하신 바와 같이 각 부처에서 선도사업 수행을 위해 필요하고 실천할 수 있는 규제혁신 방안부터 집중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특히 “대책 마련에 그치지 않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가 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국민 홍보 및 현장방문 등을 통해 실제 현장 의견을 수렴ㆍ반영하는 데에도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