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성명 “北 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 강력 규탄”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부는 29일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노규던 외교부 대변인이 낭독한 성명을 통해 “북한의 반복적인 도발행위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정부는 북한이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구축을 위한 우리의 진정성 있는 노력을 외면한 채 무모한 도발을 통해 긴장을 지속 고조시키고 있음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표명했다. 이어 “북한은 지금이라도 도발을 통해 얻는 것은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어려움뿐이며, 핵ㆍ미사일 개발 포기만이 자신의 안보와 경제발전을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이 더 이상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행위도 중단하고,한반도 평화정착과 비핵화를 향한 국제사회의 단합한 목소리에 호응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긴밀한 한미 공조를 통해 우리의 대북 억지력을 지속 강화하면서, 한 치의 빈틈도 없이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생명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