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기아 니로, 미국 ALG 잔존가치 최우수상

니로
기아 니로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

제네시스 G80과 기아자동차 니로가 미국에서 차급별 잔존가치 1위 모델로 선정됐다.

28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G80과 니로는 미국의 권위 있는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사인 ALG(오토모티브 리스 가이드)가 최근 발표한 ’2018 잔존가치상’에서 각각 고급대형차 부문, 친환경차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잔존가치란 신차를 일정 기간 사용 후 예상되는 차량의 가치를 품질, 상품성, 브랜드 인지도, 판매전략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정한 지표다.

잔존가치가 높을수록 리스 가격이 낮아지고 중고차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므로 미국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여긴다.이번에 G80은 고급대형차 부문에서 2년 연속 1위를 기록했던 아우디 A7 등 쟁쟁한 경쟁차들을 제치며 제네시스 브랜드 론칭 후 첫 1위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ALG 측은 “G80는 경쟁 럭셔리 차량과 비교했을 때 동급 사양을 갖췄음에도 높은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장점”이라며 “3.3 트윈터보 엔진의 스포츠 모델을 추가해 고객 마음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미국 진출 1년 만에 누적 판매 2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고급 브랜드로서의 높은 가치를 입증한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 중형 럭셔리 세단인 G70을 출시해 현지 고급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니로는 지난 5년간 친환경차 부문에서 1위를 지키던 도요타 프리우스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한국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최우수 잔존가치상을 받아 미래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ALG 측은 “하이브리드 엔진의 경제성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디자인이 합쳐져 현재 SUV가 우세를 보이는 자동차 시장에서 소비자들에게 좋은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며 니로의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