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조국의 교황 발언 왜곡 해명”…29일 천주교 찾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언을 왜곡해 인용했다는 천주교의 반발에 청와대가 수습에 나선다.

29일 청와대 내 가톨릭 신자 모임인 ‘청가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수현 대변인과 신임 한병도 정무수석이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를 찾아 ‘발언 왜곡’ 논란에 대해 해명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6일 조국 수석은 ‘낙태죄 폐지’ 국민청원에 답하는 과정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임신중절에 대해 ‘우리는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바 있다”고 말했다.

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는 27일 ‘낙태죄 폐지 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답변과 관련한 공개 질의’를 내고, 조 수석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언을 왜곡해 사실을 호도했다고 주장했다.

주교회의 측은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청와대의 발표처럼 인공임신중절에 대해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씀하신 적이 없다”며 다른 맥락에서 나온 교황의 말을 낙태 문제에 끼워 넣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된 교황의 ‘새로운 균형점’ 발언은 2013년 9월 한 이탈리아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나온 것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인터뷰에서 “가톨릭 교회 안에서 새로운 균형점을 찾기 원하며, 주요 의사결정에서 여성의 참여도를 높이고 동성애자, 이혼한 사람들, 낙태한 여성들에 대한 비난을 줄이는 방향으로 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동안 낙태에 대해 강한 반대 의사를 보여왔다.

천주교 측은 “교황은 선교에 있어 조화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라며 “낙태와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천주교 주교회의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낙태죄 폐지 반대 100만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해하지 않도록 잘 설명하라”며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오래된 천주교 신자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는 낙태죄 문제에 대해 어떤 결정을 하거나 예단을 갖고 문제를 바라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황의 말씀은 낙태가 죄인 것은 분명하지만 새로운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조 수석이 교황의 발언을 호도한 것은 아니다” 라는 입장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