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생산중단은 노조 불법행위현대차 “반드시 법적조치·징계”

현대자동차는 신차 SUV 코나의 생산 중단 사태와 관련, 노조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조치는 물론 징계를 반드시 진행하겠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코나 생산 중단과 관련해 파업기간중 무노동 무임금 원칙은 물론 민형사 소송 등 강경 대응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특히 쇠사슬로 라인가동을 방해하는 등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조치는 물론 사규에 따른 징계를 반드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나 생산을 위한 협상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되, 투입지연시 코나 투입을 다시 강행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갑한 현대차 사장도 담화문에서 “노조의 파업은 불법”이라며 “불법 행동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하는 등 원칙 대응하고 무노동 무임금을 적용하겠다”는 방

침을 밝힌 바 있다.

현대차 노조는 신차 SUV 코나 추가생산을 회사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며 반발해 시작한 울산 1공장 파업이 전날 오후 10시부터 생산 재개에 들어갔다.

회사는 12월 미국 수출을 앞두고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에 생산 중이던 11의장 생산라인에 이어 12 생산라인에도 코나를 추가 투입하기로 하고 최근 한 달가량 노사협의를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회사는 더는 기다릴 수 없다고 보고 코나를 추가 투입하려 했지만, 노조는 신차 투입은 노사협의를 거쳐 심의·의결해야 한다는 단협 조항을 들어 이를 막았다.

27일 오후부터는 울산 1공장에 대해 파업 지침을 내려 조업을 중단했다.

회사는 이틀간의 노조 파업으로 인해 생산 차질 규모가 차량 1230여 대에 174억6000만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런 가운데 2017년 임금협상을 진행 중인 현대자동차 노사가 30일 오후 3시 본 교섭을 재개하기로 했다.

이번 본 교섭은 지난 23일 34차 교섭 이후 일주만에 재개되는 것으로, 임금 등 주요 미타결 쟁점 사항에 대한 노사간 의견차가 좁혀질지 주목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29일 밤 늦게 본교섭 일정이 잡혔다”며 “협상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박도제ㆍ배두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