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교통사고 차량에 검은색 푸들..경찰 교통사고 연관성 조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28일 서울 논현동 가구거리 인근에서 낸 교통사고 차량에 검은색 푸들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태연은 이날 저녁 8시쯤 자신의 벤츠 차량을 직접 운전하던 중 앞서 가던 택시(차종: 기아 K5)를 들이받았고, 택시는 그 충격으로 다시 앞의 아우디 차량에 충돌했다.

태연은 사고 직후 구급차에 탑승한 뒤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택시에는 운전기사 외에 승객 2명이 타고 있었고, 그 앞 차인 아우디에는 운전자 1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2명은 경상, 아우디 운전자는 아프지 않다고 해 귀가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태연과 택시운전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일단, 경찰 측은 태연 역시 다친 곳이 거의 없어 일단 귀가조치했다고 한다.

경찰이 음주측정을 실시한 결과 태연은 음주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방주시 태만 등 운전부주의로 인한 단순교통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한편, 한 사고 목격자는 태연의 차량 조수석에 검은색 푸들이 묶여있지 않은 채로 옷 같은 것에 덮여 있었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반려견이 교통사고와 관련이 있는지 살펴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태연의 운전 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상대 차량 운전자와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태연은 사고 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