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 없었다고?…‘박수진 논란’ 게시자, 삼성병원 주장 반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삼성병원이 배우 박수진씨에 대해 “연예인특혜는 없었다”고 주장한 가운데 특혜를 주장했던 원글 게시자가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예고 했다.

YTN은 28일 삼성병원측이 “연예인 특혜는 없었다”며 “병원 확인 결과 해당분의 조부모도 들어와 면회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전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그러나 온라인 육아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A씨는 또 다른 글을 올렸다.

A씬는 “너무 화가난다. 방금보니 삼성에서 조부모님 면회 관련해서 저희도 면회를 시켜주었다고 입장을 냈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A씨는 “사망 사인(서명)전에 조부모님 들어오시라면서, 사망선고하려고 불러놓은 것”이라며 “그게 면회였던 건지 삼성에 묻고 싶다”고 했다.

A씨는 “박수진 씨는 친정 엄마 데리고 자주 들어갔다고 저한테 애기했다. 그게 특혜가 아니고 뭔가?”라고 반문하며 “저희는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는 A씨의 글 전문

저는 너무 화가 나네요. 방금 보니 삼성에서 저희 아이 조부모님 면회 관련해서 저희도 면회를 시켜 주었다고 입장을 냈다고 하는데요.

전 삼성에 묻고 싶어요 그게 면회였던 건지… 사망 사인 전에 조부모님 들어오시라면서. 사망선고하려고 불러놓고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네요

박수진씨 모유 수유 때문에 친정 엄마 데리고 자주 들어갔다고 저한테 애기 했는데 특혜가 아니고 뭔가요? 간호사들한테 수유 자세 부탁 힘들어서 엄마 데리고 들어가게 부탁했다는데 삼성도 그렇게 대응하는거 아닙니다.

신생아 중환자실 공사부터 시작해서 저희는 법적으로 대응할 겁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