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연준 의장 지명자, “12월 금리인상” 기정사실화

-상원 청문회 출석…“기준금리 인상 근거 충분”
-점진적 자산 축소 등 옐런 의장 노선 유지
-“연준 정치적 독립성 지킬 것” 강조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ㆍFed) 의장 지명자가 ‘12월 기준금리 인상설’을 기정사실화 했다.

파월 지명자는 28일(현지시간) 상원 은행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 “기준금리를 정상화할 때”라며 “금리 인상의 여건이 뒷받침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종 결정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여지를 남기면서도, 인상 근거가 충분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 지명자가 28일(현지시간) 상원 인준청문회에 참석해 선서하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이 같은 발언을 토대로 시장에선 다음달 FOMC에서 추가 금리인상이 이뤄질 것을 확신하고 있다.

추가 인상이 이뤄지면 미국의 기준금리는 현 1.00~1.25%에서 1.25~1.50%로 오르게 된다.

전반적인 통화정책 방향은 재닛 옐런 현 의장을 기조를 유지할 것을 시사했다.

그는 앞서 상원에 제출한 서면답변에서 “기준금리가 추가로 인상되고 연준 대차대조표상 자산은 점진적 축소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날 청문회에선 연준 보유자산 축소 일정과 관련 “3~4년에 걸쳐 4조5000억 달러(약 5000조 원) 중 2조5000억~3조 달러 가량 줄이는 게 적당하다”고 말했다.

파월 지명자는 현재 금융 시스템 및 규제가 “충분히 강하다”는 입장이다. 다만 소형은행에 대해선 규제 부담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은 규제완화를 강조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기조와 어느 정도 보조를 맞추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러면서도 통화정책 결정 등에 있어 연준의 독립성을 지키겠다는 뜻은 분명히 했다.

그는 “연준의 정치적 독립성과 초당적인 지위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 역시 연준의 의사결정에 어떤 역할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월 지명자는 상원 전체회의 인준 표결을 통과하면 내년 2월 취임하게 된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파월 지명자가 거의 모든 민주당 의원과 공화당 의원 절반 가량의 지지를 얻고 있다며 “무난하게 연준 의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