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1330’에 물어보세요”…조직위ㆍ한국관광공사ㆍ강원도 안내체계 구축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의 모든 것, 1330에 물어보세요.“

29일 강원도 원주 한국관광공사 본사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가 한국관광공사, 강원도와 손잡고 ‘올림픽 특별 콜센터’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엠블럼과 마스코트 수호랑(왼쪽), 반다비. [사진제공=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오는 12월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는 특별 콜센터는 기존 관광통역 안내전화인 ‘1330’ 운영인력을 활용, 확대 운영되기 때문에 올림픽 경기관람객이나 지역 관광객들은 전문적인 안내와 효율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올림픽 전후 시기에 따라 인력이 증원되며 대회 기간에는 2배 이상 확대 배치하고 24시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올림픽 숙박 예약과 음식점 정보, 교통, 문화행사 등 대회 관련 정보뿐 아니라 관광 안내와 불편신고, 통역 등이 궁금하거나 도움을 받고 싶을 때 전화하면 좋을 듯싶다.

여형구 조직위 사무총장은 “‘올림픽 특별 콜센터’는 1330의 축적된 경험과 전문성, 대회 관련 각종 정보가 더해져 올림픽 관람객들의 모든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채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