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난방공사. 저소득층 에너지 사용환경 개선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에너지 사용환경 개선 활동을 시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에너지 효율개선 사업에는 한국지역난방공사 김경원 사장을 포함한 직원 약20명 참여해 지역난방 미공급 지역인 성남 지역의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직접 단열, 창호공사 등 에너지 사용환경 개선활동을 시행했다.

저소득층의 주택은 에너지 효율이 떨어져 많은 에너지를 투입하더라도 적절한 온도의 난방 유지가 불가한 점이 있었다.

공사는 적은양의 에너지로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근본적인 에너지 사용환경 개선이 필요함을 공감해 실시했다.

이번 에너지 효율개선 사업은 녹색에너지 분야의 한국에너지재단과 함께 추진하는 신규 사업으로 흙집, 판자집 등 단열효과가 미약한 가구,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에너지 취약계층이 포함된 가구 등 10여 가구를 선정하여 지원했다.

김경원 사장은 “에너지빈곤층에게 에너지 사용환경 개선지원을 통하여 에너지 복지향상을 도모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에너지 절약 정책에 기여하는 등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있다”고 했다.

공사는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열요금 감면, 정부연계 에너지 바우처 사업지원, 시설 및 개인에게 난방비를 지급하는 사랑의 난방비 등의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세을 변화시키는 행복에너지’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토대로 3대 핵심가치인 희망에너지, 나눔에너지, 녹색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시행, 적극적인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