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공사 ‘에너지 챔피언’선정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한국에너지공단이 주최한 ‘대한민국 에너지 챔피언 인증서 수여식’에서 국내 최초 에너지 챔피언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첫 도입된‘에너지 챔피언 인증제도’는 자율적으로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킨 기업을 객관적 평가를 통해 우수사업장으로 인증하고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로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자발적으로 유도하는 제도이다.

공사는 인증평가 결과 지난해 에너지사용량 대비 3.7%의 에너지 절감 성과를 달성했다.

에너지 챔피언으로는 한국지역난방공사를 포함, 발전공기업 5개사, LG화학, 현대ㆍ기아자동차 등 각 산업부문별 20개 기업이 선정됐다.

김경원 사장은 “고효율의 열병합발전 부분에서 추가적인 에너지 절감으로 에너지챔피언이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지속적으로 에너지 절감 및 효율 향상을 추진하여 국가 에너지 절감 및 국민생활 편익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