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정주영회장 기업가정신 계승, 위기 극복”

탄생 102주년 맞아 흉상 제막식
임직원·노조간부 등 200여명 참석

현대중공업이 현대그룹 창업자인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명예회장의 흉상 앞에서 위기 극복을 다짐했다.

현대중공업은 28일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 등 경영진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 등 주요 집행 간부 등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본사의 본관 로비에서 ‘정주영 창업자 흉상 제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흉상은 가로 85㎝, 세로 45㎝, 높이 85㎝ 크기의 청동상으로, 유형택 전 울산대학교 미술대학장이 제작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 현대미포조선 한영석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사장,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 현대중공업 권오갑 부회장, 현대중공업 정기선 부사장, 유형택 전 울산대학교 미술대학장, 현대일렉트릭 주영걸 사장. [제공=현대중공업]

흉상 아래 좌대에는 ‘아산 정주영 창업자는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를 창업하여우리나라의 산업근대화를 이룩하신 큰 별이었습니다. 이에 현대중공업 임직원은 아산의 높은 뜻을 기리고 고귀한 창업정신을 계승하고자 합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25일 정주영 창업자의 탄생 102주년을 맞아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이끌고 사회 각계에 큰 족적을 남긴 창업자를 기리고, 숭고한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자는 뜻에서 흉상을 제작,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최길선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정주영 창업자는 세계 굴지의 회사들을 키워내 수많은 사람에게 보람의 일터를 만들어줬다”며 “창업자의 용기, 도전 정신, 긍정적 자세를 이어받아 현대중공업이 겪고 있는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 달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박근태 노조지부장 당선자도 “오늘 흉상 제막은 창업자의 뜻을 되새겨 위기를 돌파하자는 의미라고 생각한다”며 “‘길이 없으면 찾아라, 그래도 없으면 만들라’는 창업자의 말씀처럼 지금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정순식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