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정주영 창업자 탄생 102주년 맞아 흉상 제막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현대중공업이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 창업자의 흉상을 제막하고 위대한 기업가 정신을 계승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8일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 등 경영진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 등 주요 집행간부를 비롯해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본사의 본관 로비에서 정주영 창업자의 흉상 제막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 현대미포조선 한영석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윤문균 사장,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 현대중공업 권오갑 부회장, 현대중공업 정기선 부사장, 유형택 전 울산대학교 미술대학장, 현대일렉트릭 주영걸 사장. [제공=현대중공업]

이번 흉상은 정주영 창업자의 탄생 102주년(11월25)에 즈음해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이끌고 사회 각계에 큰 족적을 남긴 창업자를 기리고, 숭고한 기업가 정신을 계승하고자 설치됐다.

흉상은 가로 85㎝, 세로 45㎝, 높이 85㎝ 크기에 청동 재질로, 유형택 전 울산대학교 미술대학장이 제작했다.

최길선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정주영 창업자는 세계 굴지의 회사들을 키워내 수많은 사람들에게 보람의 일터를 만들어주었다”며 “창업자의 용기, 도전정신, 긍정적인 자세를 이어받아 현대중공업이 겪고 있는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