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새노조 내달 1일 출범…2년째 난항 임단협에 변수되나

- 기본급 인상이 쟁점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현대중공업 노조의 새 집행부가 다음달 초 공식 출범함에 따라 2년 째 공전 중인 임금 협상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새 집행부는 임기시작과 함께 실무교섭에 머물고 있는 협상을 본교섭으로 전환하고 연내타결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작년 5월 시작된 2016년 임단협 조차 끝내지 못한 채 현재에 이르고 있다. 협상 타결은 기존에 노ㆍ사가 제시한 기본급 인상 수준의 입장차 등을 좁히는 것이 관건이 될 전망이다.


29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오는 30일 노조 대의원 128명을 선출하기 위한 조합원 투표가 실시된다.

대의원이 모두 확정되면 차기 노조 집행부가 본격 출범하게 된다. 앞서 지난달 31일 실시된 선거에서 노조위원장으로 당선된 박근태 후보는 다음달 1일부터 2년간의 공식 임기를 시작한다.

노조는 다음달 7일 사내체육관에서 차기 집행부 출범을 알리는 노조위원장 이ㆍ취임식과 임단협 ‘연내타결 선포식’을 개최한다. 곧 이어 2년째 이어지고 있는 임단협 교섭 해결에 집중할 계획이다.

교섭 연내타결을 위한 시간은 한 달정도 뿐이다. 올해까지 협상을 마무리짓지 못하면 내년에 3년치 협상을 진행해야하는 부담감이 커진다. 노ㆍ사는 작년 5월 시작된 2016년도 임단협을 끝내지 못하고, 올해 6월부터 2017년도 임금협상과 통합해 진행 중이다.

노ㆍ사는 기본급 인상 수준을 놓고 팽팽한 신경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기존 노조 집행부는 약 9만5000원의 기본급 인상안을 제시했다. 새 노조 집행부 역시 기존 노조의 방침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 반면 사측은 기본급 동결 입장을 고수할 전망이다.

일감 절벽으로 인한 유휴 인력 문제에 대해서도 노ㆍ사간 입장차는 명확하다.

사측은 순환 휴직과 임금 반납 등을 통해 노사가 고통을 분담하며 일자리 규모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노조측은 신규 수주가 회복세를 보이는 점을 들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노조의 새 집행부가 꾸려지면 연내 타결을 목표로 노사가 교섭에 집중할 것”이라며 “다음달 초부터 시작될 교섭에서 기존에 노사가 제시했던 기본급 인상 수준 등에서 의견차가 좁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