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맞춤형’ 1~2ℓ 소형 종량제 봉투 나온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2ℓ 용량의 소형 쓰레기 종량제 봉투가 나온다. 큰 용량의 종량제 봉투가 다 찰 때까지 쓰레기를 버리지 못하고 기다려야 했던 1인 가구에 반가운 소식이다.

29일 환경부는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쓰레기 수수료 종량제 시행지침’을 일부 개정했다고 밝혔다.

개정에 따라 1ℓ 와 2ℓ 용량의 일반 가정용 종량제 봉투가 판매된다. 기존 종량제 봉투 중 가장 작은 봉투는 3ℓ 짜리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저용량 종량제 봉투의 도입은 1인 가구 증가를 반영한 결과다. 국가통계포털 인구 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나홀로 가족은 2005년부터 2015년까지 317만 가구에서 520만 가구로 64% 증가했다.

1인 가구가 점차 늘어나면서 소형 종량제 봉투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5ℓ 종량제 봉투는 2005년 2400만 장에서 2015년 4600만 장으로 판매량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반면 20ℓ 봉투는 2억 8900만 장에서 2억 600만장으로 29% 가량 판매가 감소했다.

환경부는 개정 내용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알려 지자체 조례 등 관련 규정을 개정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르면 다음 달부터 조례나 규정을 개정한 지자체에서 1~2ℓ 종량제 봉투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개정을 통해 대형 유통매장이나 기업형 슈퍼마켓에서 인접한 다른 시·도의 재사용 종량제 봉투도 판매할 수 있게 됐다. 그간 대형 유통매장은 해당 시·도의 재사용 봉투만을 판매해 인근의 다른 지자체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불편을 겪었다.

또 생활폐기물을 수집하는 작업자들의 안전을 배려하기 위한 조항들도 개정에 포함됐다. 깨진 유리와 못 등 위험한 폐기물은 용기에 담거나 충분히 감싼 후 배출하도록 규정했고, 환경미화원 등 작업자들은 안전모, 절단방지 장갑과 같은 안전장비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