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안전센터 “태연 사고, 연예인 특혜 아니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지난 28일 교통사고를 냈고, 119 구급대가 연예인인 태연에게 특혜를 줬다는 논란이 일자, 119안전센터 측이 “연예인 특혜는 없다”고 반박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태연은 지난 28일 저녁 7시39분쯤 서울 논현동 가구거리 인근에서 3중 추돌사고를 냈다. 태연의 벤츠 차량이 앞서 가던 택시(기아 K5) 후면을 들이받았고, 그 충격으로 택시가 다시 바로 앞 아우디 차량과 부딪혔다.

태연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태연의 운전 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며 “상대 차량 운전자와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사고 피해자를 자처하는 사람이 SNS에 구급대원이 가해자인 태연을 먼저 태워 병원에 가려고 했다며 연예인 특혜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대해 119안전센터 측은 29일 언론에 119 구급에 연예인 특혜는 없다고 반박했다.

119 측은 “3중 추돌사고가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아우디 차량 탑승자와 택시 승객 등 부상자들이 허리통증과 타박상을 호소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119 측은 “태연의 차량은 3개 차량 중 유일하게 에어백이 터졌다. 태연은 에어백의 압박으로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있었다”라며 “그래서 구급대원이 우선 순위를 두어 태연을 먼저 이송하려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잠시 후 태연이 다소 안정된 기미를 보이며 ‘괜찮다. 알아서 병원에 가겠다’고 말해 이송하지 않았고 부상이 있었던 나머지 3명(아우디 운전자, 택시승객 2명)만 이송했다”고 말했다.

119안전센터 측은 “태연을 구급차로 이송하지 않았지만, 가장 먼저 이송했다고 하더라도 이것이 연예인 특혜는 아니다”라며 “사람 생명을 다루는 구급대원들이 연예인이라고 해서 특혜를 줄 리 있는가. 가당치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 현장의 구급에는 가해자와 피해자의 개념이 없다. 똑같은 생명”이라며 “억울한 피해자를 먼저 보살피는 것이 아니라, 가장 부상이 심한 사람을 우선순위로 이송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