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ㆍ중ㆍ일 인공지능(AI) 협력 이끈다

- 29일 중국서 SCFA 회장단 총회 개최
- ‘인공지능 태스크포스(AI TF)’ 신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한중일 대표 통신사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가 인공지능(AI)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KT는 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 콘래드 호텔에서 중국 차이나모바일, 일본 NTT도코모와 한중일 대표 통신사의 전략 협의체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2017년 회장단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요시자와 카즈히로 NTT도코모 사장,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황창규 KT 회장 [제공=KT]

3사는 이 자리에서 AI,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등 새로운 분야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번 총회서는 처음으로 ‘인공지능 태스크포스(AI TF)’를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AI TF’에서는 AI 분야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위해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다.

KT와 차이나모바일은 상호간 통∙번역 데이터 교환을 통해 각사의 다국어 인공지능 데이터 베이스를 정교화한다. 또, 한중일 통신 3사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공유해 다양한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상호 협력이 가능한 서비스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3사는 5G, IoT 등 미래 네트워크와 플랫폼사업 분야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KT는 총회 기간 차이나모바일 인터내셔널(차이나모바일의 글로벌사업 자회사)과 ‘IoT 사업협력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키도 했다.

SCFA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통신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다. KT 주도로 2011년 설립됐다.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가 참여해 5G, 로밍, 애플리케이션/콘텐츠, 사물인터넷(IoT), 마케팅 등에서 협업하고 있다. 지난해는 향후 5년간 전략적 협력을 연장하기로 합의해 2022년 1월말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올해로 출범 7년째를 맞은 SCFA는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3사가 동북아 3국에서 앞선 ICT 서비스를 제공하는 밑거름이 됐다”며 “KT는 한중일 AI 협력을 통해 국내 서비스 고도화 뿐만 아니라 글로벌 AI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