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식회사, AIA 생명과 ‘한국형 디지털 건강관리 플랫폼’ 만든다

- AIA 건강 관리 플랫폼 ‘AIA 바이탈리티’에 ICT 기술 융합
- 한국시장 특화 건강관리 프로그램 선봬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최신 IT기술을 접목해 한국인에게 맞춤화 된 디지털 건강관리 플랫폼이 구축된다.

SK주식회사는 2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AIA생명과 한국 소비자에 특화된 차세대 ‘디지털 건강관리 플랫폼’ 개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AIA생명의 ‘AIA 바이탈리티(AIA Vitality)’ 프로그램에 SK㈜ C&C의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두 회사는 이를 통해 한국 시장에 특화된 맞춤형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AIA 바이탈리티’는 고객이 스스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도모할 수 있도록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동기부여 등을 제공하는 건강관리 프로그램이다.

고객이 일정 기간 주어진 운동 목표를 달성하면 제휴사 포인트, 마일리지, 할인쿠폰 등 다양한 건강 관련 혜택을 제공하는 식이다.

두 회사는 최신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솔루션을 이용해 ‘AIA 바이탈리티’ 사용자의 행동패턴을 분석하고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를 위해 SK㈜ C&C의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 제트(Cloud Z)’를 기반으로 플랫폼 고도화 작업을 진행한다.

또 인공지능 서비스 ‘에이브릴’을 적용, ‘AIA 바이탈리티’ 프로그램이 AI 기반의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핵심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토록 한다는 목표다.

장동현 SK주식회사 사장은 “다양한 디지털전환 기술로 AIA생명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AIA 바이탈리티를 통해 고객이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