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5형 발사시 바퀴축 9개짜리 신형 발사차량 이용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북한이 지난 29일 새벽에 이뤄진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 모습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매체를 통해 공개했다.

30일 노동신문 홈페이지에 따르면 북한은 29일자 이 신문 1∼5면에 걸쳐 ‘화성-15형’의 발사 준비부터 발사,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참관 모습 등이 담긴 사진 40여 장을 게재했다.

사진설명= 북한이 29일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시험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ㆍ연합뉴스]

주위가 어두운 가운데 ‘화성-15형’ 미사일이 붉은 화염을 내뿜으며 솟아오르는 사진과 바퀴 축이 9개인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실린 사진, 수직으로 들어 올려지는 사진 등이 실렸다.

북한은 전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 “새로 개발·완성한 9축 자행발사대차의 기동 및 권양 능력과 발사계통에 대한 동작 믿음성을 확인했다”고 밝혀 바퀴 축이 9개인 TEL을 개발했음을 시사했다.

사진설명= 북한이 29일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시험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ㆍ연합뉴스]

사진에 공개된 ‘화성-15형’은 북한이 지난 7월 두 차례 발사한 ICBM급 ‘화성-14형’과 2단 로켓 상부가 완전히 다른 모양이다. ‘화성-14형’은 끝 부분이 뾰족했지만‘화성-15형’은 상대적으로 둥글고 뭉툭했다.

아울러 9축 차량에 실린 ‘화성-15형’의 미사일 동체는 TEL이 8축 차량이었던 ‘화성-14형’보다 길이가 긴 듯한 모습이다.

사진설명= 북한이 29일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시험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ㆍ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하늘로 솟구치는 미사일을 바라보는 모습과 발사 관계자들과 환호하는 모습, 발사 과정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모니터를 보며 기뻐하는 모습 등도 공개됐다.

북한은 30일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서도 김정은이 발사 직후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 등 ‘화성-15형’ 발사와 관련한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