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화성-15형’, 신형 2단엔진 탑재 9축 발사차량 ‘성능 UP’

北 노동신문 공개 발사장면 사진 분석

-신형ICBM, 동일한 1단 추진체에 2단만 교체
-첨두부, 이전 것보다 둥글고 전체 직경 커져
-바퀴 축 9개인 이동식 발사차량도 신규 개발
-핵탄두·고체연료 사용여부는 정밀분석 필요

북한이 지난 29일 발사한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기존 화성-14형에 2단 엔진만 교체해 탑재했다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동식발사대(TEL)를 이용한 화성-15형의 첨두부(앞부분)는 이전보다 둥근 반면, 전체 직경이 커지면서 직선형태로 변한 것으로 확인됐다.전문가들은 둥글고 뭉툭해진 탄두부는 다탄투를 장착하는 것까지 염두에 두고 설계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아울러 신형 9축 차량에 실린 ‘화성-15형’의 미사일 동체는 TEL이 8축 차량이었던 ‘화성-14형’보다 길이가 긴 듯한 모습이다.

30일 북한 노동신문은 전날 발사한 화성-15형 미사일 본체와 발사과정을 담은 사진 40여장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사진 분석 결과, 전문가들은 북한이 미사일 추진력을 높이기 위해 기존 1단 엔진을 그대로 사용하고 여기에 새로운 2단 엔진을 교체해 탑재했다고 입을 모았다. 화성-15형은 기존 ICBM급이라 불리는 화성-12형, 14형과 비교했을 때 전체 길이나 직경면에서는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사일 전체 길이가 늘어났음에도 동일한 추진력을 지닌 1단 엔진을 그대로 사용했기 때문에 전체 중량이 커지기엔 무리가 있다는 관측이다.

이번에 공개된 발사 장면에는 바퀴 축이 9개인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실린 사진도 실렸다. 북한은 전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서 “새로 개발·완성한 9축 자행발사대차의 기동 및 권양 능력과 발사계통에 대한 동작 믿음성을 확인했다”고 밝혀 바퀴 축이 9개인 TEL을 개발했음을 시사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기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들과 비교했을 때 화성-15형은 14형에 비해 직경을 키우면서 1단 엔진과 2단 엔진의 직경이 동일하게 직선을 빠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2단 엔진의 교체는 비추진력이 높이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추진력이란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최소 연료를 이용해 추진력을 생산할 수 있는냐를 가늠하는 기준이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2단 추진엔진에 쓰인 연료가 액체인지 고체인지 여부는 확인이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2단 엔진을 새로 교체하면서 화성-15형의 성능이 기존 미사일에 비해 확연히 늘어난 것은 사실이다. 화성-15형은 수직에 가까운 고각으로 발사돼 최대 고도 4475㎞를 기록했다. 최대 고도를 그대로 적용해 정상적으로 날아갔다면 최대 사거리는 1만3000km에 달해 미국 본토 전역이 북한의 사정거리 안에 들어오는 셈이다. 지난 7월 28일 발사한 화성-14형에 비해 최고 고도가 약 750㎞ 늘어났고, 비행시간도 6분이나 증가했다. 당시 화성-14형은 최대 고도 약 3700㎞로 총 47분간 비행했다. 북한은 지난 29일 새벽 미사일 발사 후 정부성명을 “화성-15형은 화성-14형보다 전술기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훨씬 우월한 무기체계로,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초대형 중량급 핵탄두 장착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날 화성-15형에 500∼600㎏에 이르는 핵탄두 탑재와 고체연료 사용 여부에 대한 확인이 더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북한이 실제 핵탄두에 버금가는 무게를 탑재하지 않고 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최근 공동경비구역(JSA) 귀순 사태와 경제난 가중 등을 해소하고 대내 결집을 위해 일정을 무리하게 앞당겼다는 분석이다.

기습 공격에 필요한 핵심적인 기술로 꼽히는 고체연료 사용 여부도 미지수다. 그동안 북한이 진행한 로켓엔진 시험을 모두 액체연료 엔진 시험장에서 한 것을 감안하면 고체연료 상용화까지는 도달하지 못했다는 관측이다. ICBM 발사의 경우, 고체연료와 TEL을 결합해 장소를 옮겨가며 기습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게 되면 정찰 자산의 예측범위를 벗어날 가능성이 높다. 즉, 미사일을 불시에 어디에서든 발사할 수 있기 때문에 위성을 통한 미국의 사전 정찰망을 벗어나면서 위험도가 극도로 높아진다.

이정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