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방송사 간판 앵커들, 성추문으로 줄줄이 해고

NBC 인기앵커 라우어 등 하루에 3명 옷 벗어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할리우드발 성추문 파문이 미국 정치권을 휩쓸고 간 데 이어 이번엔 언론계로 번지고 있다. 유명 방송사 앵커와 스타 언론인들이 성추문 의혹으로 하루에 3명이나 옷을 벗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3대 공중파 방송 중 하나인 NBC의 앤드루 랙 최고경영자는 성명을 통해 간판 앵커 매트 라우어(60)를 ‘직장에서의 부적절한 성적 행동’으로 해고했다고 발표했다.

성추문으로 해고된 NBC 간판앵커 매트 라우어. [사진제공=AP연합뉴스]

NBC 측은 “라우어가 성적으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회사 동료의 고발을 접수했다”면서 “엄중한 조사를 통해 라우어가 회사 규정을 위반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부적절한 행동’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라우어는 NBC의 아침 뉴스쇼 ‘투데이’를 20년 넘게 진행해온 인기 앵커다.

미국 공영 라디오 NPR의 데이비드 스위니 보도국장도 성희롱 혐의로 사임했다.

NPR 경영진은 이날 오후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스위니는 더는 우리 직원이 아니다”라면서 “우리 뉴스룸에는 힘든 시간”이라고 밝혔다. 스위니 국장은 여직원 3명으로부터 “강제로 키스하려 했다”는 등의 혐의가 제기됐다고 NPR 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역방송 미네소타 라디오(MPR)의 유명 진행자 개리슨 킬러도 여성의 허리에 손을 대 성추행했다는 혐의로 해고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