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올해의 인물…매티스 국방장관

매티스 안정감…트럼프와 대조
미친개 별칭, 실제로는 이성적인 인간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을 올해의 인물로 꼽았다.

FT는 30일 칼럼을 통해 매티스 국방장관을 ‘대의를 위해 승화한 에고(ego)’로 지칭하면서 “그 덕분에 우리가 안심하고 잠을 잘 수 있다”고 칭찬했다.

[사진제공=AP]

칼럼은 지난 6월 트럼프 내각의 첫 전체 회의 일화를 소개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나 당시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 등은 ‘미국민에 약속을 지키는 트럼프 같은 인물을 위해 봉사하는 것은 일생의 영예’라며 ‘아첨’을 늘어놓았다. 이에 대해 FT는 마치 북한 김정은 내각을 방불케 했다고 꼬집었다.

반면 매티스 국방은 ‘국방부 남녀 직원들을 대표하는 것은 영예’라면서 ‘미국의 외교력은 힘을 바탕으로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해야 할 역할을 정의했을 뿐 트럼프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언제라도 각료들을 해임할 수 있다고 과시했지만 매티스 국방에는 이같은 ‘모험’을 절대 시도하지 않았다고 칼럼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매티스 국방에게는 ‘함부로’ 하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매티스 국방은 그동안 북한 대처에서 강온 노선과 이란 핵합의 파기 문제, 성전환자의 군 복무 등 주요 사안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개 충돌해 불화설이 제기됐었다.

그는 특히 동맹국과의 관계 등 변화하는 정세 속에서 해외 주둔 미군에게 상호 존중과 확신, 자부심을 심어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과의 가치를 폄하하고 오히려 적들을 부추기는 태도를 취하는 상황에서 동맹들에 대한 미국의 태도에 변함이 없음을 확신시킨 것도 매티스 국방이라고 지적했다.

FT는 매티스 국방이 동맹국들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레이드마크인 ‘미국 우선’이라는 단어를 결코 꺼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외적으로는 전략적 확신을 보장하면서 내부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을 자제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FT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핵무기를 사용하려면 매티스 국방을 거쳐야 한다는 사실이 ‘잠을 안심하고 잘 수 있는 이유’라면서 매티스 국방은 장병들에게 ‘무기 사용에 앞서 뇌를 사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티스 국방은 ‘미친개’라는 별칭을 갖고 있지만 실은 ‘이성적인 인간’이며 지금 시기에 그 자체만으로도 평가를 받을 자격이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