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공무원 인력 재배치 중…安, 걱정말고 예산 동의해달라”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30일 ‘공무원 증원에 앞서 인력 재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한 국민의당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이미 정부 인력 효율화를 위해 재배치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아무 걱정말고 공무원 충원에 동의해달라”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치안ㆍ소방ㆍ복지서비스가 지역간 편차가 발생하지 않도록 인력 재배치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어 “공무원의 전문성과 생산성을 제고하고 효율적인 인력 운용을 위한 업무 혁신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런 토대 위에 기존 인력을 재배치하고 새롭게 충원한 인력도 효율적으로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소방관, 경찰관 등 현장 공무원 충원 예산을 ‘철밥통 늘리기’로 표현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대단히 모욕적인 발언”이라면서 “사기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발언으로 삼가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내년도 예산안에 담긴 공무원 증원은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현장 공무원을 늘리는 것이고 법정 기준도 채우지 못하는 결원을 보충하자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어 “한국당도 대선 공약으로 특수교사 대폭 증원ㆍ경찰관 1만명ㆍ소방관 1만7000명 증원을, 국민의당은 부사관 증원, 영양교사 등 배치 확대, 경찰 인력 증원 등을 내세웠다”면서 “각 당이 공약으로 걸었던 공무원을 충원하자는 것인데 왜 문제를 삼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시한 내 처리를 위해 야당의 전향적인 협조를 당부한다”면서 “예산안에 담긴 내용은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이고 이를 지키기 위한 예산”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