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7만8000㎡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 박차

-국토부 개발제한구역 해제로 추진 탄력 받아
-“산업시설 대거 유치…4차산업혁명 중심지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상일동에 7만8000㎡ ‘엔지니어링복합단지’<조감도>를 조성한다.

이해식 구청장은 30일 “구의 숙원으로 고부가가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 추진하던 사업”이라며 “지난 9일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가 사업대상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결정하며 가속도가 붙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 강동구 상일동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감도. [사진제공=서울 강동구]
서울 강동구 상일동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위치도. [사진제공=서울 강동구]

개발제한구역이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해제되는 일은 서울시 자치구 중 첫 사례다.

구는 단지 내 4차 산업혁명 기반이 될 ‘융합과학기술’ 산업시설들을 대거 조성한다. 연구개발업과 정보서비스업, 건축기술ㆍ엔지니어링, 과학기술 서비스업 등 지역 특화 산업시설도 다수 유치할 방침이다.

단지는 산업활동 중심지를 넘어 주체, 기관이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협력의 장으로 꾸며진다. 이와 관련,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창업가의 모임공간인 ‘창업플랫폼’을 만든다.

스타트업과 1인기업, 영세기업 등을 위한 공공지식산업센터도 생길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와 강동구, 산업통상자원부가 함께 인재양성ㆍ맞춤형 지원프로그램 운영 등에 나서며 단지 내 기업들의 공동 성장을 주도한다.

단지는 기존 그린벨트로의 모습을 유지하는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된다. 구는 용적률을 400%에서 330~350%로 줄여 저밀도 개발을 추진하고 당초 20층으로 구상하던 높이 계획도 12층 이하로 완화한다.

녹지공간도 전체 15.4% 비중인 1만2060㎡을 확보하는 한편 단지를 끼고 흐르는 고덕천 일대에는 커뮤니티센터 등 휴식공간도 만든다.

주변 교통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진입도로 확장, 신호체계 변경, 인근 하남시 구간도로 개선 등에는 모두 53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구는 단지가 조성되면 1억5000억원 경제유발 효과, 6700여명 일자리 창출 등 효과를 기대 중이다.

이해식 구청장은 “엔지니어링산업 발전과 함께 경제자족도시 강동으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