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원세훈 국정원 돈 200만달러 해외 유출 정황 수사

 -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압색

[헤럴드경제]검찰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거액의 국정원 해외공작금을 빼돌려 유용한 정황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이 돈을 퇴임 후 자리 마련을 위해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29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국정원 산하 연구 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과 원 전 원장의 구치소 수용실을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와 개인 메모 등 자료를 확보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원씨가 국정원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1년 말부터 2012년 초까지 국정원의 해외공작금 200만 달러를 미국 스탠퍼드대에 보내도록 했다는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을 경유해 스탠퍼드대의 한 연구센터로 보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3년 퇴임 이후 스탠퍼드대에 객원연구원으로 가려는 원 전 원장이 자리 마련을 위해 국정원 자금을 기부하게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이 2013년 국정원 댓글 수사로 출국금지되면서 미국행이 무산됐지만, 해당 자금은 그대로 스탠퍼드대에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현지에 머무를 주택 마련 등을 위해 추가로 자금을 유용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유용 규모와 과정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원 전 원장을 불러 미국 송금 경위 등을 캐물을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사진=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