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범벅 가정폭력 피해자에 “너만할 땐 나도 맞고 자랐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찰이 가정폭력 성폭력 피해자들을 상대로 2차 피해를 가한 사례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424개 여성단체로 이뤄진 ‘경찰의 여성폭력 대응 전면쇄신을 위한 공동행동’은 30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공동행동이 밝힌 사례를 살펴보면 아버지에게 맞아 얼굴이 피범벅된 채 경찰서로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가 “그러게 왜 아빠한테 반항했어. 나도 네 나이 땐 맞고 자랐어”라는 말을 들어야 했다.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열린 여성폭력에 대한 경찰의 부당대응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엌칼을 들고 방문 앞으로 온 남동생이 ‘죽은 듯이 살라’는 등의 협박에 무서워서 신고했더니 ‘그 나이까지 시집도 안 가고 집에서 살고 있는 너도 문제’라는 말을 들었다”에서 이웃집 가정폭력을 신고했더니 ‘여성라서 너무 예민하게 반응 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을 들었다는 여성 피해자 사례도 있었다.

남자친구와 싸우다 주먹에 코를 맞아 신고하자 경찰은 “못생겨서 성형하려고 일부러 그런 것 아니냐”고 한 사례, 강간미수사건 피해자에게 형사가 “걔(가해자) 부모님을 생각해 봐. 네가 예뻐서 그랬나 보지”라고 망언에 가까운 말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지난 2일 서울에 있는 한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시설에 가해자가 침입했을 당시 신고를 받고 도착한 경찰이 오히려 가해자 입장을 대변하는 일이 벌어지자 캠페인을 벌여 이 같은 증언을 수집했다.

공동행동은 여성의전화가 제작한 112건의 피해 사례집 ‘#경찰이라니_가해자인 줄’을 경찰청에 전달하고 “경찰은 부끄러움을 알고 여성 대상 폭력사건 대응체계와 인식을 전면 쇄신하라”고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