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적항공사 30일 ‘발리 전세기’ 긴급 투입…네티즌들 “이게 나라다” 환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발리 전세기 파견을 지시한 지 하루만인 30일 전세기가 긴급 투입됐다. 이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외교부 공식페북에 “이게 나라다” “세금 더 내고 싶을 정도로…감동” 등의 환영을 나타내고 있다.

인도네시아 발리 아궁 화산 분화로 발이 묶인 한국인 273명의 귀국을 돕기 위해 긴급 투입된 전세기가 오늘 오후 3시께 인천공항을 출발할 예정이다.

발리 화산 분화로 발이 묶인 한국인의 안전한 귀국을 돕기 위해 30일 오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특별기가 발리공항과 수라바야 주안다공항으로 긴급 투입됐다. [사진=헤럴드경제DB]

외교부는 전날 공식 SNS를 통해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발리에서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이동 중인 우리국민 273명의 귀국지원을 위해 30일 아시아나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지했다. 

오늘 수라바야 주안다 공항에 도착하는 아시아나 전세기는 승객을 탑승 직후 바로 수라바야를 출발해 12월 1일 오전 7시 3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발리에 발이 묶인 한국인중 200여명은 현재 외교부가 제공한 버스를 타고 수라바야 주안다 공항으로 이동해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앞서 대한항공도 이날 오전 5시 51분 인천공항에서 발리공항으로 향하는 276석 규모의 A330 전세기를 출발시켰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전세기는 오늘 오전 11시 46분 발리공항에 도착해 오후 1시 한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인천공항에는 오늘 오후 8시 55분 도착한다. 

화산 분화의 영향으로 사흘째 폐쇄됐던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이 29일(현지시간) 오후 재개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발리 국제공항을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앙카사 푸라Ⅰ) 당국자는 “이날 오후 3시부터 공항을 다시 정상적으로 운영한다”며 “풍향이 바뀌면서 (공항 주변 상공에 대한) 항공운항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적색’에서 ‘주황색’으로 하향된 데 따른 조치”라고 말했다. 사진은 이날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한 여행객이 휴대전화로 비행정보 전광판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발리공항은 분화 위험에 따른 화산재와 연기의 영향으로 사흘간 폐쇄됐으나 전날인 29일 오후 3시부터 바람의 방향이 바뀌면서 주간에 한해 공항 이용을 재개했다.

대한항공은 발리공항 운영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정기편 운항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열린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에 따른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화산폭발로 발이 묶인 인도네시아 발리의 교민과 관광객의 안전한 호송을 위해 전세기 파견을 포함한 적극적인 조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