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후폭풍…서민 이자부담 얼마나 늘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P 올리자 서민들은 앞으로 대출받기가 더 어려워 질것이라는 자조와 함께 대출금리의 인상에 따른 가계 부담으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이는 정부의 가계대출 규제로 한층 까다로워진 대출규정에 이어 대출금리 마저 오르면 이자 상환부담이 더 커지기 때문이다.

은행의 대출금리는 기준이 되는 금융채권 금리인 시장금리에 은행이 정한 가산 금리를 얹어 책정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삼성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엄밀히 따지면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렸다고 해도 시장금리가 변동되지 않으면 대출금리는 인상되지 않는다. 문제는 기준금리 인상이 한 번에 그치지 않고, 기준금리와 단기금리가 연동된 부분이 있어 대출금리에 영향이 안갈수 없다는 데 있다.

전문가들은 금리가 1%P 인상되면 금융부채 보유 가구의 연간 평균 이자비용이 308만원에서 476만원(168만원)으로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한계가구는 803만원에서 1135만원(332만원)으로 증가해 서민들에게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이번 기준금리 인상은 금리인상의 출발점이며 금리인상 속도에 따라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달라질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은의 이번 금리인상은 2011년 6월 이래 6년5개월 만이며, 이에 따라 작년 6월 이래 17개월간 이어진 사실상의 초저금리(1.25%)시대는 막을 내리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