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랐다

- ‘유럽 올해의 차’ 최종후보 이어 ‘북미 올해의 차’ 최종후보 쾌거
- BMW 5시리즈ㆍ아우디 A5 스포츠백ㆍ포르쉐 파나메라 제치고
- 혼다 어코드ㆍ도요타 캠리와 함께 기아차 최초로 최종후보 올라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기아자동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가 ‘2018 북미 올해의 차(NACOTY, 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 2018)’ 승용차 부문 최종 후보(Finalists)에 올랐다.

기아차는 30일 스팅어가 디자인, 안전도, 핸들링, 주행 만족도 등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혼다 어코드, 도요타 캠리와 함께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3개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사진=기아자동차의 프리밍머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기아차가 ‘북미 올해의 차’의 최종 후보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아차 측은 “스팅어는 BMW 5시리즈, 아우디 A5 스포츠백, 포르쉐 파나메라 등 쟁쟁한 경쟁차들을 제치며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며 “이번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선정이 북미시장 본격 공략을 앞둔 스팅어의 판매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북미 시장에서는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스팅어는 최근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선정된 데 이어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도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60여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Juror)이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중 승용차, 트럭,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등 3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선정한 후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최종 선정 결과는 내년 1월에 열리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완성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지난 2009년 제네시스(BH), 2011년 현대차 쏘나타, 2012년 현대차 아반떼, 2015년 현대차 제네시스(DH), 2016년 제네시스 EQ900(북미명 G90)에 이어 이번 기아차 스팅어가 여섯번째다.

이 가운데 2009년 제네시스(BH), 2012년 현대차 아반떼가 최종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