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 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발 행위”…“한미 공군 훈련도 중단해야”

[헤럴드경제]러시아 정부가 북한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재개한 것에 대해 도발행위로 규정하며 비난하면서 관련국들의 자제와 정치ㆍ외교적 사태 해결을 거듭 촉구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29일(현지시간)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관련 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또 다른 탄도미사일 발사는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비난했다.

그러나 외무부는 “한반도 주변 지역에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최근 몇 달 동안 지속해서 적극적인 군사 활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모든 관련국은 서로를 도발하지 않고 자제력을 보이며 추가적 긴장 고조를 야기할 어떠한 새로운 행보도 허용하지 않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북한 뿐 아니라 한ㆍ미ㆍ일에 대해서도 자제를 촉구했다.

외무부는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도발에도 “모든 문제의 장기적이고 상호 수용 가능한 해결 방안의 효율적 모색은 집요하고 적극적인 정치·외교적 노력으로만 가능하다는 것이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러시아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논평은 “북한은 핵ㆍ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고 미국과 한국은 오는 12월 초로 예정된 규모 면에서 유례없는 비정례 공군 훈련을 중지할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비난의 화살을 한미 양국에도 돌렸다.

외무부는 뒤이어 “모든 당사국이 즉각 러시아가 제안한 한반도 문제 해결 ‘로드맵’(평화적·단계적 해결 방안) 이행에 착수하길 호소한다. 이에 대한 합리적 대안은 없다”고 강조했다.

러시아가 중국과 함께 제안한 로드맵은 북한이 추가적인 핵·탄도미사일 시험을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핵과 미사일의 비확산을 공약하면, 한ㆍ미 양국도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1단계에서부터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2단계를 거쳐 다자협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논의하는3단계로 이행해 가는 단계별 구상을 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