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많은 4대강 사업, 英 가디언 선정한 10대 자본 쓰레기 선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른바 ‘녹조라떼’라고 불리는 이명박 정부의 핵심사업인 4대강이 10대 자본쓰레기로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최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돈만 먹는 애물단지를 의미하는 ‘흰 코끼리(white elephant)’ 건축물·시설 10개를 선정, 세 번째 사례로 4대강 사업을 꼽았다.

[사진=‘뉴스타파’ 유튜브 영상 캡처]
4대강으로 인해 녹조현상이 일어난 강 [사진=‘뉴스타파’ 유튜브 영상 캡처]

가디언은 4대강 사업을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 등 4대강의 수질 개선 및 홍수·가뭄을 예방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소개하고 약 22조원에 달하는 비용이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3년 감사원 감사결과를 인용해 “한국인들은 이명박 정부가 약속했던 혜택을 얻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설계 결함으로 당초 계획된 16개 보 중 11곳의 내구성이 떨어지는 등 과도한 운영비가 들어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이 추가 정책감사를 지시한 사실도 언급했다.

가디언 보도대로 4대강 사업은 현재 여름철이면 극심한 녹조현상에 시달리는 등 사실상 실패한 국책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4대강 이외 10대 자본 쓰레기로 1987년 공사가 시작됐지만 아직까지 개장을 못하고 지금까지 공사비만 약 4억7천만파운드가 들어간 평양의 류경호텔, 10년간 약 30억달러가 들어간 캐나다 토론토 지하철역, 개장이 한없이 미뤄지고 비용만 불어난 베를린 신공항 등을 꼽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