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카티스템’ 11월 판매 사상 최대

266건 팔려 월평균 판매량 전년比 32%↑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사진>의 11월 판매량(약병기준, 잠정치)이 266건으로 월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카티스템 판매량은 자체 영업으로 전환한 지난 7월 처음으로 월 200건을 넘어섰다. 10월에는 긴 연휴에도 불구하고 200건대를 유지하는 등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월평균 판매량은 출시 첫 해인 2012년 28건을 시작으로 ▷2013년 56건 ▷2014년 80건 ▷2015년 103건 ▷2016년 148건 등이다. 올해는 이달 말 기준으로 전년 대비 약 32% 증가한 195건으로 올랐다.

메디포스트는 이에 따라 연내 카티스템의 누적 투여 건수가 7000건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최근 관절 관련 바이오의약품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전체 관절염 치료 시장 확대 등 업계 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카티스템은 장기추적임상을 통해 연골재생과 통증개선 효과가 지속된다는 점을 증명한 바 있어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카티스템은 퇴행성 또는 반복적 외상에 의한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연골 결손 치료제다. 다른 사람의 제대혈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원료로 하고 있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