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시…정부 내일 발리로 ‘전세기’ 띄운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인도네시아 발리섬 화산재 분출과 관련해 현지 우리 국민 보호 대책으로 정부가 내일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발리에서 수라바야 공항으로 이동 중인 우리 국민 273명의 귀국 지원을 위해 내일 아시아나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세기는 30일 오후 3시 인천공항을 출발해 수라바야에 도착하고, 내일 밤 수라바야를 출발해 모레 오전 7시 반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당국자는 전했다.


이와 별도로 외교부 당국자는 발리 공항이 재개됨에 따라 발리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귀국 지원을 위해 대한항공과 가루다 항공 여객기의 운항 여부를 관계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산 분화로 발리에 발이 묶인 한국인 가운데 273명은 발리 국제공항에서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 대사관이 마련한 버스 7대에 나눠타고 약 300㎞ 떨어진 수라바야 주안다 국제공항으로 떠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