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국제공항 운영 재개…“풍향 바뀌어 경보단계 하향”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사흘째 폐쇄됐던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이 29일 오후부터 운영 재개됐다.

트리뷴 발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발리 국제공항을 운영하는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앙카사 푸라Ⅰ) 당국자는 “오늘 오후 3시부터 공항을 다시 정상적으로 운영한다”고 말했다.

[사진=EPA연합]

이 당국자는 “풍향이 바뀌면서 (공항 주변 상공에 대한) 항공운항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적색’에서 ‘주황색’으로 하향된 데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화산이 지난 25일부터 본격적인 분화에 들어가면서 27일 오전부터 사흘째 폐쇄된 상태였다.

이로 인해 이 공항에서는 전날까지만 모두 880여편의 이착륙 항공편이 취소돼 12만명에 육박하는 승객이 현지에 발이 묶이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