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금천구 시흥동 아파트서 방화 추정 화재…노부부 ‘중상’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서울 금천구 시흥동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노부부가 중상을 입는 등 3명이 다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9일 오전 8시 10분께 시흥동의 한 아파트 2층 허모(73) 씨와 나모(69·여) 씨 부부가 거주하는 집에서 불이 났다.

불길은 20여분 동안 아파트 내부 10㎡를 태우고 진압됐다. 이번 화재로 허 씨 부부는 화상을 입고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현재 허 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화재로 윗집 주민 1명도 가벼운 연기 흡입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아파트 주민 20여 명이 대피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다.

금천경찰서는 “남편이 거실 바닥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는 아내 나 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현장 감식에서 시너 통은 거실에서 발견됐지만 불에 탄 옷가지와 부탄가스통은 화장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불이 화장실에서 먼저 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허 씨는 치매로 병원에 입원한 경력이 있지만 화재 사건과의 연관성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허 씨 부부가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방화 원인 등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에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