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알제이(FRJ Jeans), 따뜻한 겨울 데님 ‘슈퍼히터진’ 내놨다

-발열 기능부터 밍크털까지 보온효과 극대화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글로벌 노마드 데님브랜드 에프알제이(FRJ Jeans)가 추운 겨울에도 따뜻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겨울 시즌 데님 라인 ‘슈퍼히터진’ 3종을 출시했다.

이번 에프알제이의 겨울 신상 데님 슈퍼히터진은 써모라이트, 기모, 밍크 등 보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다양한 소재로 출시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에프알제이가 지난해 국내 최초로 출시한 ‘써모라이트 발열 데님’은 원사 자체에 발열 기능이 있는 소재를 입혀 보온성과 가벼운 착용감이 특징이다. 별도의 소재를 덧대지 않고도 원단과 피부 사이에 따뜻한 단열층을 만들어 주며, 데님 본연의 느낌을 살린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사진=에프알제이의 겨울 데님 ‘슈퍼히터진’ 이미지]

‘기모 데님’은 브러쉬 가공의 기모 소재를 적용해 한층 더 보온성을 강화했다. 무겁지 않은 원단으로 슬림한 데님 핏을 연출할 수 있다. 부드러운 착용감과 함께 스트레치 소재로 신축성까지 높였다. 또 ‘밍크 데님’은 원단 안쪽에 내부 열을 보존하는 인조 밍크털을 더해 부드러운 감촉과 보온 효과를 극대화한 제품으로 주목된다. 스트레치성 원단을 사용해 부해 보이는 느낌을 최소화 하도록 디자인했다.

구선정 에프알제이 데님 팀장은 “추위에도 캐주얼한 데님 스타일링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발열 원사부터 밍크까지 다양한 소재가 적용된 겨울 데님을 선보이게 됐다”며 “한겨울 한파에도 따뜻함과 스타일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에프알제이는 겨울 시즌을 맞아 유아동 브랜드 한세드림 캐릭터 연구소와의 두번째 콜라보레이션 ‘까시’ 겨울 티셔츠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제품은 봅슬레이, 스키점프, 아이스하키, 피겨 스케이팅, 스피드 스케이팅, 컬링까지 총 6개의 동계스포츠 종목들을 모티브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며, 성인과 아동 각 6종씩 출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