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뺨 때리고 베드신 강요… 김기덕 감독 소환조사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여배우에게 폭력적인 언사를 하고 베드신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고소당한 영화감독 김기덕(57)씨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지난 27일 오후 김 감독을 불러 그가 2013년 영화 촬영 당시 여배우 A씨를 손찌검하거나 대본에 없던 촬영을 요구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A씨는 2013년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를 촬영하던 중 김 감독이 ‘연기 지도’라는 명목으로 뺨을 때리고 폭언했으며 사전 협의 없이 남성 배우의 성기를 만지게끔 했다며 김 감독을 지난여름에 고소했다. A씨는 사건 이후 영화에서 하차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검찰에서 뺨을 때린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감정 이입을 도우려는 취지였으며 베드신과 관련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까지 A씨를 2∼3차례 조사했으며, 사건을 연내 결론 낸다는 방침이다.

김 감독은 2012년 영화 ‘피에타’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아 한국 감독 중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베를린·베니스ㆍ칸) 최고상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