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옳은데 어떻게 말려” 유아인 믿는 소속사 대표의 반전 이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유아인이 일부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그의 소속사 UAA 대표의 화려한 이력이 화제다.

지난 27일 UAA 대표 정철승 씨는 SNS를 통해 유아인과 누리꾼이 벌이는 설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정 대표는 “요 며칠 우리 회사 배우인 유아인 군이 트위터 등에서 세칭 ‘메갈’이라는 아이들과 설전을 벌인다는 소식을 듣고도 뭐라 해줄 말이 없어 지켜보고만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논란이 벌어지면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으로서는 좋을 게 없다”면서도 “내가 봐도 유아인 군의 말이 옳은데 그만두라고 만류할 수도 없고, (만류한다고 해도) 말을 들을 것 같지도 않고”라고 말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유아인은 지난 24일부터 SNS를 통해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밝힌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 영화평론가 박우성 등이 참여하며 논란이 커진 상황.

이런 상황에서 소속사의 대표가 유아인이 옳다는 생각을 밝히자 그가 누군지 궁금해진 누리꾼들은 정 대표의 이력을 찾아본 뒤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정 대표는 과거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악플 관련 소송을 진행한 바 있는 변호사였던 것이다.

그는 일명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된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 대해 “피해보상을 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문화계에 일어난 부당한 일에 대해 발벗고 나선 이력도 있다.

한편, 정 대표가 SNS에 게시한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