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첨단방사선연구소, IAEA 협력센터 재지정

- 아-태 지역 방사선 국제협력 중심역할 기대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첨단방사선연구소가 방사선 기술 분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공식 협력센터로 재지정 됐다고 30일 밝혔다.

첨단방사선연구소는 지난 2012년 환경, 신소재, 식품 등 3개 분야에서 IAEA 협력센터로 선정된 바 있으며, 이번에는 생명공학 분야가 추가 선정돼 총 4개 분야에서 앞으로 4년 간 공식 협력센터로 활동하게 된다.

28일 IAEA 오스트리아 본부에서 IAEA 협력센터 현판 전달식이 열렸다. [제공=한국원자력연구원]

IAEA 협력센터는 IAEA가 추진하는 원자력 및 방사선 관련 기술연구와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국제적인 네트워크로, 지정일로부터 4년간 지속되며 전 세계적으로 총 20개국, 25개의 협력센터가 지정돼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IAEA와 협력관계를 구축 ▷아-태 지역 방사선 기술 허브 역할 ▷개발도상국 전문가 교육 ▷방사선 응용기술 연구 프로그램 참여 ▷방사선 분야 IAEA 전문가 파견 ▷IAEA 주최 국제 기술회의 및 워크숍 국내 유치 등 방사선 기술 공여국으로서 전 세계에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정병엽 첨단방사선연구소장은 “우리나라는 방사선융합기술 강국으로서 IAEA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외 방사선 기술 발전과 보급·확대에 기여하는 IAEA 협력센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