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상승 기회, 부산지역 조선ㆍ플랜트업계 오일머니 공략!

‘아부다비 석유&가스 산업전’ 지역기업 8개사 참여
중동시장 진출기회 확대, 593만달러 계약성과 거둬
부산시ㆍ부산경제진흥원, 중동진출 위한 지원나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침체된 부산지역 조선해양플랜트 산업계가 중동의 오리머니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지역기업의 중동 플랜트 시장 진출을 위해 ‘2017 아부다비 석유&가스 산업전(ADIPEC 2017)’에 부산관을 마련하고, 지역 중소기업 8개사가 참가한 결과 총 593만달러의 계약성과를 거뒀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ADIPEC은 중동 지역 플랜트 산업 관련 전시회 중 가장 영향력이 큰 전시회로 1984년에 최초 개최되어 20회째를 맞이했다. 매년 20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가하며, 9만명 이상의 바이어가 참관하는 대형 전시회로서 ADNOC, Bapco, CNPC 등의 전 세계 국영석유기업이 매년 참가해왔다.

아랍에미레이트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아부다비 석유&가스 산업전’ 부산지역 조선ㆍ플랜트업체 관계자들이 바이어들과 상담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우리나라에서는 부산관 8개사를 비롯한 한국계측기기연구조합, 한국무역협회 경남지부, 한국가스공사가 단체관을 구성했고, GS Energy, 한국석유공사(KNOC)과 같은 대기업ㆍ기관도 참가하는 등 총 57개사 내외의 기업이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지속되는 저유가 기조와 조선업 불황으로 부산시 ‘선박해양구조물및부품’ 수출은 지난 2년 연속으로 감소추세(각각 –23.4%, -22.4%)를 보였지만,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원유 생산량 감산합의, 세계경기회복추세 등으로 인한 유가상승추세로 인해 2017년 10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68.4%가 증가한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부산경제진흥원은 이러한 추세를 기회로 삼아,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지역기업 8개사와 철저한 사전마케팅과 준비를 통해 1사당 평균 74만1000달러의 우수한 계약 성과를 거뒀다.

참여기업중 하나인 에스원엠앤오사는 선박&플랜트용 공조시스템, 주거공간 인테리어를 EPC형태로 수출하는 기업으로, 이용기 대표는 “현지 지사를 보유하고 있다는 강점을 살려 현지시장의 최신 정보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전시회에 임했다”면서 “그 결과 9000달러 가량의 현장계약을 체결하고 현지 선박제조기업과 50만달러 가량의 계약 협상을 진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동 지역 전시회에 처음 참가한 다흥사은 밸브 제조기업으로서, 주력시장은 일본이었지만 일본 주요 조선소에 납품하는 부분이 바이어들의 관심을 얻어 첫 참가임에도 불구하고 59만달러의 계약추진성과를 거뒀다. 백성용 다흥 대표는 “동남아 지역의 전시회에 비해 많은 바이어가 방문했고, 구매상담 태도도 적극적이라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며 “특히 플랜트 개발 프로젝트가 주를 이루는 중동지역 공략을 위해 인증 및 믿을만한 에이전트 섭외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 참가를 주관한 부산경제진흥원 관계자는 “중동지역은 대형 프로젝트가 많아 조선&플랜트 기업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으로 최근 유가상승으로 인해 더욱 긍정적인 요인이 많이 보이고 있다”면서, “이러한 기회를 발판으로 현재 불황을 겪고 있는 조선&플랜트 관련 지역 중소기업에게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도록 현지 전시회 참가지원, 무역사절단 파견 등의 각종 지원사업을 통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