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 전인권, 치타 등 파라다이스시티로 총출동

에일리, 다이내믹듀오, 버벌진트, 치타도
오는 12월 21~30일 영종도 수 놓는다
배기지, 로코사운드 등 세계적 DJ도 출격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전인권, 장미여관, 윤미래, 다이내믹듀오, 치타 등 힙합, 록, 발라드까지 장르를 망라한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연말 파라다이스 시티 파티를 위해 모인다.

아트테인먼트 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PARADISE CITY)’가 ‘파라다이스 페스티브 위크(Paradise Festive Week)를 맞아 12월 21일부터 24일, 30부터 31일 등 총 6회에 걸쳐,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펼쳐지는 ‘라이브 페스트 인 파라다이스(Live Fest in Paradise)’를 개최한다.


오는 21일과 22일 전인권 콘서트 ‘동행’을 시작으로 ‘라이브 페스트 인 파라다이스’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다.

23일에는 나윤권과 다이나믹 듀오, 24일 장미여관과 김조한의 공연이 진행되며, 연말인 30일에는 에일리와 윤미래, 길구봉구, 31일에는 윤하와 버벌진트, 치타의 공연이 피날레를 장식한다.

초호화 아티스트 군단과 함께 연말 파티가 펼쳐지는 라이브 뮤직 라운지 ‘루빅(Rubik)’은 브라이언 맥나잇의 라이브 공연을 비롯해 SBS 뮤직 토크쇼 ‘박진영의 파티피플’ 촬영 장소로 알려지며 떠오른 핫 플레이스다.

이번 공연에는 국내 클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DJ Bagagee, Loco Soound, Glenmorgan 등 DJ들이 대거 출연하며 파티의 열기를 한층 더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루빅 이용 고객에 한해 관람할 수 있다. 오는 12월 18일부터 1월 1일까지 진행되는 ‘파라다이스 페스티브 위크’는 크리스마스의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팝-문화-예술-웰빙-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