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 물려주고, 자녀 도움도 X…달라지는 노년 풍속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주택 상속’을 둘러싼 노년층의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 “집은 자녀에게 물려주는 것”이라는 관념이 점점 희박해지는 가운데, 주택연금 제도를 활용해 은퇴 후에도 자녀의 도움을 받지 않고 생계를 이어가는 노년층이 늘고 있다.

주택금융공사는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주택을 소유한 만 55세~84세의 일반노년 3000가구와 주택연금을 이용 중인 120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연금 수요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경향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먼저 만 55~59세 예비노년가구 중 44.7%는 “자녀에게 집을 물려주지 않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만 60~84세 일반노년가구의 27.5% 역시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겠다”고 답했다. 일반노년가구의 주택 비상속 의향은 2015년 24.3%에서 2016년 25.2%, 올해 27.5%로 지속해서 늘고 있다.


대신 일반노년가구의 17.7%는 주택연금을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전년대비 3.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예비노년가구의 주택연금 이용의향은 31.0%로 전년(22.3%)대비 8.7%포인트 상승했다.


이런 추세는 노년층의 독립성 강화 제고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실제 주택연금 가입기간이 길어질수록 자녀로부터 도움을 받는 비율은 낮아졌다. 가입기간 2년 24.6%, 3년 이상~5년 미만 27.2%, 5년 이상~7년 미만 22.0%, 7년 이상 17.5% 등이다.

또 만 75세부터 주택연금 이용가구의 월평균 수입이 일반노년가구보다 높아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만 75~79세의 경우 주택연금 이용가구의 월평균 수입은 161만원이었지만, 일반노년가구는 149만원에 불과했다. 80세 이상에서는 주택연금 이용가구 169만원, 일반노년가구 120만원으로 월평균 수입이 49만원까지 벌어졌다.

한편, 일반노년가구 중 비은퇴가구와 은퇴가구의 은퇴준비율은 각각 55.9%, 51.2%에 머물렀다. 자녀의 취업이나 결혼 후 은퇴를 준비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구주가 취업한 직후부터 은퇴준비를 한 비율은 비은퇴가구의 경우 11.8%, 은퇴가구의 경우 19.5%에 불과했다.

일반노년가구의 월평균 수입금액 중 가장 큰 소득원은 근로사업 소득(55.6%)이었으며, 연금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은 26.1%였다. 또 일반노년가구 중 비은퇴가구의 45.2%가 공적연금을 은퇴 후 주된 수입원으로 기대한다고 답해 공적연금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