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中, 아직도 北에 온정적…회초리가 필요해”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중국을 방문 중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중국은 아직도 북한에 온정적인 기미가 있지만 북한이 이를 오판하지 않도록 지금은 중국의 회초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중국 북경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민주회의 민주연합 대표 오찬에서 “북한의 어제(29일) 새벽 미사일 발사는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세계 안보에도 위협적이다. 국제사회가 함께 공분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제가 최근 미국을 방문해 평화적 해법의 중요성을 알렸다”면서 “미국 조야에서도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로 북핵 문제를 풀자는데 공감대가 퍼지고 있는데 북한은 국제사회의 노력에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이튿날 제가 중국에 왔는데 시점상 ‘적시타’를 친 것이 아닌가 싶다”면서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도 한중 정상회담을 위해 중국에 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사드 배치로 인한 한중 갈등에 대해 “냉랭했던 한중관계가 복원되는데 절차와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지엽적이고 기술적인 ‘말 펀치’보다는 침묵 속에 꾸준히 마음으로 소통할 수 있는 관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정당 교류를 활발히 하고 신의를 통해 난관을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