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사고 논란 속 신곡 기습공개…누리꾼들 “이 와중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교통사고를 낸 뒤 부적절한 대처로 입방아에 오른 ‘소녀시대’ 태연이 사고 이틀 만인 30일 기습적으로 신곡 홍보 활동을 개시해 대중이 아연실색하고 있다.

태연은 30일 인스타그램에 신곡 티저로 추정되는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흑백 영상에는 아련하고 슬픈 표정을 짓고 있는 태연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누리꾼들은 ‘교통사고를 내놓고 부적절하게 대처해 여론이 차갑게 식은 상황에서 과연 신곡을 공개할 수 있느냐’, ‘이 와중에 신곡을 공개하다니 팬으로서도 납득이 안 간다’ ‘태연은 왜 이 상황에 인스타를 하느냐’ 등의 반응을 내놓으며 혀를 내두르고 있다.

일각에서는 태연과 같은 소속사인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 가족의 개 사건과 이번 사건의 대처 방식이 비슷하다는 분석마저 내놓고 있다.

한 누리꾼은 온라인커뮤니티에 “지금 태연의 언플(언론플레이)가 최시원이랑 똑같다”며 “최시원도 녹농균 병원에서 감염되어 그리되었다고 언플하더니 태연도 가해자 피해자가 뻔한 상황에서 언플해가지고 지금 팬들이 피해자 인스타 테러해서 계정 닫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이 누리꾼은 “아직 블랙박스도 안 나왔고 증거도 안 나왔는데 SM엔터테인먼트는 어떻게 저리 팬들을 선동해서 피해자를 저렇게 하게 하나”라며 “택시 탄 피해자들이 더 힘이 없을까. 언론을 주무르는 기획사의 태연이 힘이 없을까”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9월 30일 최시원의 가족이 키우던 개가 유명 식당인 한일관 대표 김모씨의 다리를 물었고, 김씨가 엿새 뒤 패혈증으로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태연은 지난 28일 오후 7시 39분경 서울 논현동 가구거리 인근에서 앞 차를 들이받아 3중 추돌사고를 냈다. 그러나 사고를 낸 태연이 피해자에게 사과하지 않았으며, 피해자보다 가해자인 태연을 구급대원들이 더 챙기려 했다는 피해자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