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反이슬람 영상’리트윗 구설수

英극우정당의 ‘이슬람 혐오’동영상
BBC·CNN 등 영미 언론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국 극우정당의 폭력적이고 혐오스러운 이슬람 비판 동영상을 리트윗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과 영국 언론이 이를 일제히 비난했고 영국 일부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영국 방문을 취소해야 한다며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영국의 원외 극우정당 ‘영국 우선(Britain First)’의 대표가 트위터에 올린 세 건의 동영상을 자신의 계정에 리트윗했다. 한 건은 이슬람권 국가의 군중이 한 소년을 건물의 높은 곳에서 아래로 밀어 떨어뜨린 뒤 마구 폭행하는 내용이고, 다른 한 건은 ‘이슬람 이민자가 목발을 짚은 네덜란드 소년 폭행’이라는 제목이 달려있다. 나머지 한 건은 이슬람권 남성이 성모 마리아상을 던져 깨뜨리는 내용이다. 3건 모두 이슬람에 대한 증오와 차별을 조장하는 내용이다.

동영상을 올린 제이다 프랜슨 대표 대행이 트럼프 대통령의 리트윗에 반색하며 “트럼프 대통령에 축복을! 미국에 축복을!”이라고 트윗을 올리면서 논란에 더욱 불을 붙였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인 CNN과 워싱턴포스트(WP), NBC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내용의 동영상을 리트윗했다는 소식을 속보와 주요 뉴스로 타전하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가디언과 BBC 등 영국의 주요 언론들도 모두 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사태가 커지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대변인을 통해 “‘영국 우선(Britain First)’은 거짓말을 퍼트리고 긴장을 촉발하는 증오 연설들을 통해 사회를 분열시키려고 한다. 대통령이 그렇게 한 것은 잘못됐다”고 이례적으로 비판 입장을 발표했다. 야당인 노동당 추카 유무나 의원은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의 영국 방문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데이비드 래미 의원은 트위터에서 “미국의 대통령이 파시스트적이고, 인종차별적이며, 극단주의적인 증오 단체를 홍보하고 있다. 이 단체의 지도자들은 체포됐고 기소됐다”면서 “트럼프는 더는 우리의 동맹이나 친구가 아니다. 당신은 우리나라와 나의 도시에서 환영받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이혜미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