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文대통령과 유익한 北미사일 협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의 북한 미사일 협의가 매우 유익했다고 말했다고 주미대사관이 밝혔다.

주미대사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조윤제 주미대사 신임장 제정식 이후 환담에서 이같이 말하며 “양국이 함께 북핵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국회 연설을 포함한 한국 방문 성과에 만족감을 나타냈고,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 상황에도 관심을 표명했다고도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또, 조윤제 주미대사가 한미 양국이 긴밀한 공조와 협의를 통해 현재의 엄중한 상황을 잘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조 대사는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고 대사관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